DETAIL

안녕, 리틀 뮤지션 (개정증보판)

기본 정보
내 이름은... 안녕, 리틀 뮤지션 (개정증보판)
12,000원
날 그린 사람은... Myeongju Kwak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종이놀이키트 추가 (세트 할인)
수량 updown  
상품 목록
상품 정보 가격 삭제
[총 상품금액(수량)] 0 (0개)
바로구매

악기를 처음 배우는 어린이를 위한 음악 그림책
《안녕, 리틀 뮤지션》의 개정증보판

10명의 세계적인 재즈 클래식 뮤지션의 이야기를 담은 
음악 그림책 《안녕, 리틀 뮤지션》이 
더 많은 이야기를 가지고 돌아왔다. 

3년 만에 새롭게 만들어진 개정증보판은 곽명주 작가의 감각적인 그림이 더 강조된 표지 외에, 
뮤지션들이 어렸을 적 악기를 처음 만났을 때의 이야기가 편지 형식으로 추가되어 
악기를 처음 배우는 어린이들이 꿈과 용기를 가질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아울러 책 속 뮤지션의 음악을 듣고 싶다는 독자의 바람을 반영하여 연주 영상을 곧바로 볼 수 있는 QR코드와 
악기에 관한 설명을 덧붙여 어린이들에게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하였다.

 
악기를 시작하는 아이들에게 꿈과 용기를 주는 음악 그림책
세계적인 뮤지션에게도 ‘처음’은 있었다!

한국을 넘어 세계를 대표하는 클래식 바이올린 연주자 ‘사라 장’, 
현존하는 최고의 피아니스트로 손꼽히는 ‘키스 자렛’, 
세계적으로 사랑 받는 재즈 기타 연주자 ‘팻 메스니’…… 

이들은 태어날 때부터 악기 연주를 잘했을까요? 
자신의 분야에서 단연 최고인 그들이지만, 분명 ‘처음’이 있었답니다. 
사라 장은 아버지의 바이올린을 가지고 놀다가 흥미를 갖기 시작했고, 
천재 피아노 연주자 키스 자렛도 피아노를 배우다 어려운 곡이 나오면 의기소침해졌죠. 




팻 메스니는 중고 기타에 푹 빠져 하루 스무 시간씩 연습했다고 합니다. 
이들이 악기 연주를 잘 하게 된 건 결코 마법 같은 일이 아니에요. 

무수한 연습과 인내를 거쳐 악기와 사랑에 빠진 것이죠. 
《안녕, 리틀 뮤지션》 개정증보판에서는 
뮤지션과 악기의 첫 만남을 뮤지션들이 편지 형식으로 직접 들려주고 있습니다. 

책 속에 등장하는 뮤지션은 이 책을 읽는 어린이 독자와 비슷한 나이에 음악을 시작했어요. 
하지만 대부분의 어린이는 이 뮤지션들처럼 악기와 사랑에 빠지기 보다는, 
악기 연습에 쉽게 질리거나 어려워합니다. 
아마 자신이 악기를 왜 배워야 하는지 납득할 새도 없었기 때문일 거예요. 

《안녕, 리틀 뮤지션》은 이러한 어린이들에게 ‘악기 연주는 그저 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을 표현하고 즐기는 방법 중 하나’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음악 교육은 악기를 배우는 것에서 시작되는 것이 아니라, 
음악의 언어와 뮤지션의 세계를 자연스럽게 이해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됩니다. 

아이들과 함께 뮤지션의 편지를 읽어보고 그들의 음악을 들으며 즐겨보세요. 
아이에게 음악과의 매력적인 첫 만남을 가질 기회를 안겨줄 수 있을 거예요.

Review

상품후기쓰기 모두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CUSTOMER CENTER

070-8958-6498

바로연결

TIME : AM 11:00~ PM 6:00
Sat, Sun & Holiday OFF

BANK ACCOUNT

우리은행
1005-902-217788

예금주 : 황정혜

블로그  페이스북 Instagram

로그인 최근본상품 상담문의 PC 버전